소기업, 소상공인의 희망재단 제주신용보증재단 로고

페이스북
  • home
  • sitemap

보도자료

 

 
제주신용보증재단, 서민자영업자 이자부담 절감 '긴급 대응책' 마련
 글쓴이 : 제주신용보증...
작성일 : 2017-08-25 08:53   조회 : 405  

 

제주신용보증재단(이사장 강태욱, 이하 재단)은 23일 재단 회의실에서 도내 주요 금융기관 실무자를 초청해 대출금리 조정에 관한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는 2012년 도내 7개 금융기관과 체결한 ‘골목상권해드림 특별보증’시행 업무협약의 연장으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도내 자영업자의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책 마련 차원에서다.

회의를 통해 재단과 금융기관은 자영업자의 이자비용 절감을 위해 현재의 대출금리(3.50%) 수준을 유지하기로 합의하고, 향후 도내 골목상권 자영업자 보호를 위해 상호협력과 자금지원 홍보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골목상권해드림 특별보증'은 지난 2012년 처음 출시되어 도·소매업, 음식업, 서비스업을 영위 중인 도내 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에게 심사기준을 대폭 완화해 재단 최저수준인 0.8% 고정 보증료로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올해 7월 말까지 4497건에 813억원의 보증실적을 기록해 재단의 대표적인 보증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긴급지원을 통해 향후 국내 시장금리가 약 0.1~0.2%까지 인상될 것으로 가정할 경우 연간 대출이자는 보증공급 대비 약 2천만원 정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서민자영업자 이자 부담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재단 관계자는 "최근 도내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고 있고 국내 소비심리 위축과 맞물려 경영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며 "이런 분들의 어려움과 고충을 먼저 다가가서 이해하고 정상화를 돕는 것이 우리 재단의 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헤드라인제주>

 <저작권자 ⓒ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성심 기자 headlinejeju@headlinejeju.co.kr